대화의장
작성자 복수 상무
작성일 2012-04-18 (수) 09:05
ㆍ추천: 0  ㆍ조회: 746      
IP: 183.xxx.60
연고(年高)항고(行高)경고(經高/德高)학고(學高)

◎연고(年高)항고(行高)경고(經高/德高)학고(學高)

일가간(一家間/성(姓)과 본(本)이 같은 겨레붙이)의 호칭(呼稱)의 기준(基準)은 세대(世代), 卽 항렬(行列)과 출생(出生)의 선후(先後)이다. 따라서 친족(親族) 간(間)의 범위에서와 같이 世代와 出生의 順序가 分明한 境遇에는 문제(問題)가 없다.

요즈음 문중(門中) 出入을 자주 하다 보면 처신(處身)이 어렵고 궁금한 것이 하나 있다.

연세(年歲)가 많고 항렬(行列)이 낮은 분의 예우에 관한 것과(年高行卑/년고항비), 항렬(行列)이 높으나 나이가 적은 분에 대한 예우를 어떻게 해야 하는가하는 문제가 있다(行高年卑/년고항비), 또 社會的으로나 他 門中 에서도 존경(尊敬)받을 만한 화려(華麗)한 경력(經歷)의 문중 어른을 만날 때도 있고, 학식(學識)이 매우 높아 존경(尊敬)받는 분도 있다. 이때 어떤 식으로 처신(處身)해야 올바른가 하는 문제이다.

인생사(人生事)에 여려가지 신경 써야 할 때가 있는 것인데 막상 닥치면 입장이 곤란할 때가 있다. 집성촌의 경우 어릴 적 철없이 지낼 때야 힘세고 나이 많고 덩치 크면 형님대우 받고 선배대우 받아서 큰 문제없이 지낼 수가 있지만 년(年)과 항(行)을 알고는 함부로 하지 못하는 것이 인륜(人倫)의 이치(理致)가 아닌가!

최소 현조(顯祖) 아래 가까운 집안끼리는 항렬로서 예우하는 것이 거의 맞을 것 같은데, 실제 나이가 한참 아래인 할아버지를 만날 수 도 있다. 그래서 어떻게 처신하는가 하는 문제는 가까운 집안끼리도 단순한 문제가 아닌 것이다. 그래서 옛날 어른들이 이 문제에 대하여 경험(經驗)과 예지력(叡智力)을 발휘해 정리한 것이 ①년고(年高), ②항고(行高), ③경고(經高). ④학고(學高)로 順序나 序列을 정하는 법으로 우리나라 대부분의 문중에서 통용되고 있는 실정이다.

①항상 첫째는 연고(年高)라 한다.

연륜(年輪)이 우선(優先)이고 첫째라고 하는 것은 경험(經驗)이나 老와 長의 優先을 뜻하며 나이가 많은 분을 항상 예우하라는 유교적(儒敎的) 사상(思想)과 정신(精神)에 바탕한 것이라 생각된다. 그리고 예를 들면 정상적(正常的)인 경우 종손(宗孫)은 항상 항렬(行列)은 낮고 나이가 많은 경우가 문중에서는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런 법도에 비추어 볼 때 宗孫을 우대하는 것도 포함되지만, 나이가 많은 항렬이 높은 분을 예우하지 말라는 법은 아니다.

②둘째는 항고(行高)로 한다.

연령(年齡/나이)이 같을 경우에는 항렬(行列)이 높은 분을 예우해 주는 것을 뜻한다.

③세째는 경고(經高)이고 이를 덕고(德高)라 하기도 한다.(經歷과 積德)

④넷째는 학고(學高)이다.

정리해 보면 ㊀.나이가 많고 항렬이 높은 분이 최고의 예우를 받는 것이고(年高行高)

㊁.둘째는 나이가 많고 항렬이 낮은 분이고(年高行卑), ㊂.셋째는 같은 나이면 항렬이 높은 분이(同年行高), ㊃.넷째는 경력이 높은 분이(同年同行經高), ㊄.다섯째는 학식이 높은 분이 예우를 받는 것이다(同年同行同經學高). 왜 학고(學高)가 가장 마지막으로 예우를 받는 것일까? 많이 아시는 분들이 곡학아세(曲學阿世) 하지 말고, 아는 체하지 말고, 모든 배운 지식(知識)을 지혜(智慧)롭게 실천(實踐)하여 모든 사람들의 귀감(龜鑑)이 되라고 학고(學高) 마지막으로 정리해 놓은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문중(門中)을 출입(出入)할 때 서로 상호간(相互間)에 참고로 하면 도움이 될 것 같아 간단히 정리해 봅니다. 끝으로 나이가 많고 항렬이 낮은 분이(年高行卑/년고항비) 나이가 어리고 항렬이 높은 분한테(行高年卑/항고년비) 어떻게 대우(待遇)해야 맞을까요? 그럴 경우에는 상호존중(相互尊重)하는 것이 맞을 것입니다. 사회적 직함(職銜)이 있는 경우(辯護士, 敎授, 院長 등)나 門中 內에서 직위(職位)가 있는 경우(常務, 理事 등)는 그 직함(職銜)이나 직위(職位) 명칭(名稱)으로 호칭(呼稱)해도 될 것이다. 숙항(叔行)에는 「아저씨」조항(祖行)이상 에는 「대부(大父)」라 칭(稱)하기도 한다. 서로 존경하는 뜻으로 예우(禮遇)하면 일가관계(一家關係)에서 큰 문제없이 일문(一門)이 화목(和睦)해 지겠지요?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4 입부혼(入夫婚)의 世譜(族譜)記錄方法에 대한 小考 종중회 2012-03-03 773
13 三綱五倫과 주자십회훈(朱子十悔訓) 복수 상무 2012-02-10 608
12 三國遺事 가온누리 造成事業 복수 상무 2011-12-06 732
11 族譜에 漏譜가 생기는 理由 [4] 복수 상무 2011-12-03 826
10 조선조 공신(功臣)의종류 복수 상무 2011-11-13 915
9 이장(移葬)과 면례(緬禮)의 차이(差異) [1] 복수 상무 2011-11-13 989
8 한글은 세계 최상의 글말 복수 상무 2011-10-12 629
7 정학년(鄭鶴年)조(祖)에 관한 자료(資料) 종중회 2011-09-26 688
6 鐵原(鐵圓), 固城=鐵城. 종중회 2011-09-21 890
5 8월15일을중추가절이라함 나그네 2011-09-14 584
4 낙엽이 떨어지는 9월의 문턱 복수 상무 2011-09-02 714
3 분파조(分派祖)에 대한 호칭(呼稱) 복수 상무 2011-07-17 740
2 물과 꽃의 정원 세미원(洗美苑) 복수 상무 2011-07-11 663
1 인터넷 족보를 활용하자 종중회 2011-07-07 711
1234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