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장
작성자 Manager
작성일 2016-04-15 (금) 20:55
ㆍ추천: 0  ㆍ조회: 1223      
IP: 125.xxx.177
불천위제의 의미(意味)

영원히 기제사를 모시는 신위를 의미하는 불천위

불천위(不遷位)란 나라에 공훈을 남긴 사람의 신주를 4대로 규정된 봉사 기한이 지난 뒤에도 사당(祠堂)에 모시면서 영구히 제사를 지내도록 허락한 신위(神位)를 말한다. 다시 말해서 4대봉사의 원칙을 지키지 않고 영원히 기제사를 모시는 신위를 불천위불천지위(不遷之位)부조위(不祧位)라 하며, 이를 모시는 사당을 부조묘(不祧廟), 이를 모시는 제사를 불천위제(不遷位祭), 불천위대제(不遷位大祭)불천위기사(不遷位忌祀)대기(大忌)라고 한다.

경국대전에 기록된 불천위의 규정

공식적인 불천위에 대한 규정은 경국대전(經國大典)에서 찾을 수 있다. 예전(禮典)<봉사(奉祀)>조에 따르면 6품 이상은 부모조부모증조부모의 3대를 제사하고, 7품 이하는 2, 서인은 부모만을 제사한다고 규정하였다. 그러나 처음으로 공신이 된 자는 제사할 자손의 대가 다하여도 신주를 묻지 않고 3대 이외에 별도의 감실을 만들어 영원토록 신주를 옮기지 않고 제사한다고 규정하였다.

4대봉사 일반화 이후 불천위에 대한 논의

하지만 경국대전의 규정과는 달리 가례(家禮)에 따라 사대부는 물론 서인에 이르기까지 4대봉사가 일반화되면서 불천위에 대해 논하게 되었다. 가례에 의하면 대종가(大宗家)의 시조(始祖)는 대수가 끝나더라도 그 신주를 묘소에 보관한다고 하였기 때문에 불천위는 별도로 묘소에 사당을 짓고 모셔야 한다고 하였다. 사계 김장생은 의례문해(疑禮問解)에서 사당에 4개의 감실 외에 불천위를 위한 별도의 감실을 설치하면 제후(諸侯)의 예가 되어 버린다. 그러므로 우리 집안에서는 5대조가 불천위여서 별실(別室)에 내어 모신다고 하였다. 불천위를 모시게 되어 5대를 모셔도 제후의 예라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 종가의 사당 곁에 별묘를 세우거나 묘소 아래에 사당을 세워 불천위를 모시려고 하였다. 반면에 종묘에서도 5묘제를 시행하면서도 불천위제를 대수에 포함하지 않은 것처럼 일반 사대부가에서도 불천위를 대수에 포함하지 않으면서 사당에 5개의 감실을 만들었다.

다양한 연유로 생겨난 불천위

한편, 개국공신 등의 공신이나 왕자와 임금의 사위인 부마(駙馬), 왕비의 부모에 대해서는 등급을 구분하여 공신호영정토지노비 등을 주고 자손에게 음직(蔭職)을 내리는 등 국가에 큰 공적이 있는 사람의 신주를 영구히 사당에 모시게 하는 특전인 부조지전(不祧之典)을 내렸다. 그러나 이에 대한 규정은 어디에도 없었다. 단지 조선 말 대전회통(大典會通)에서 공신의 신주는 비록 대수가 다하였다 하더라도 신주를 묻어버리지 않았고, 종묘와 문묘에 배향된 신하들은 모두 공이 있으므로 공신의 예우에 따라 옮겨 묻지 않게 한다고 하였다. 국가에서도 불천위에 대해 국법으로 금하지 않았기 때문에 조선 중기가 되면 사림(士林)이 불천위의 천거를 주도하면서 공신 이외에도 절의(絶義), 학행(學行), 학덕(學德) 등이 뛰어난 자에 대해 상소가 있으면 허락해 주었다.

인정 주체에 따라 구분되는 불천위의 종류

불천위의 종류는 불천위를 인정해 준 주체에 따라 구분된다. 첫째, 국가가 주도하여 시호를 받은 2품 이상의 관리 가운데 국가적 인물에게 부여되는 불천위를 국불천위(國不遷位)라고 한다. 국불천위의 대상은 원칙적으로 문묘(文廟)에 배향되어 있는 사람들이지만, 왕이나 왕자부마 등도 포함이 된다. 조선 말기에 정해진 국불천위는 조정 중신들의 파당적 이해가 개입되기도 하였다. 둘째, 시호를 받은 2품 이상의 관리 가운데 지역 사회와 유림(儒林)에서 덕이 높은 인물에게 부여하는 불천위를 향불천위(鄕不遷位) 혹은 유림불천위(儒林不遷位)라고 한다. 유림불천위는 1960년대까지도 유림에서 발의하여 정하는 사례가 있었다. 조선 후기가 되면 제왕이나 재상, 유현(儒賢)들이 죽은 뒤에 그들의 공덕을 칭송하여 붙인 이름인 시호(諡號)는 물론 학자로도 크게 인정받지 못했지만 문중 차원에서 자기 조상 가운데 한 분을 불천위로 옹립하기도 했다. 이러한 현상은 지역 유림 사회에서 가문의 정통성과 정체성 확립이 절실했기 때문이다. 이렇게 옹립된 분을 사불천위(私不遷位)라 한다. 향불천위나 사불천위는 그 수가 대단히 많은데, 일단 서원에 배향된 인물이 대상이 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문중을 초월하여 추모하고 기념하는 명예로운 제사, 불천위제

불천위가 고인의 생시 업적이나 지위를 평가받는다는 점에서 불천위제는 조상숭배를 목적으로 한 단순한 기제사가 아니라 문중을 초월하여 추모하고 기념하는 제사로 승화되어 있다. 더구나 국가에서 인정한 제사이기 때문에 국가에서 봉사손에게 제사를 이어가도록 관직을 제수하기도 할 정도로 특별대우를 하였다. 때문에 불천위를 모시고 있는 문중의 입장에서는 조정이나 유림에서 봉사할 만한 위대한 선조를 가졌다는 영예를 가지게 된다. 이는 문중성원들의 단결과 동질감을 강화시켜줄 뿐만 아니라 여타에 대해서 위세와 우월감을 주기도 한다. 그러므로 불천위가 있는 문중은 명조(名祖)를 두었음을 자랑으로 여긴다.

문중의 범위를 넘어 유림 중에서도 제관을 선정하는 불천위제

불천위제의 절차는 기제사의 절차와 동일하다. 그러나 불천위제에는 지방의 유림이나 유지, 관련자들이 참여하기 때문에 종손이 주제를 하되 문중의 범위를 넘어 유림 중에서도 제관을 선정한다는 점이 다르다. 이는 불천위를 국가나 유림, 문중에서 훌륭한 사람으로 예우하기 때문이다.
http://form.ugyo.net/front/form/formView.do?formCode=1005&formSeq=550&reffSeq=550 [한국국학연구원]

  0
3500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14 필경재(必敬齋) 복수 會長 2012-11-02 3063
113 원시시대 생활 모습 Master 2016-05-22 2614
112 제례문답(祭禮問答) 복수 회장 2012-11-09 2073
111 을사늑약을증언하는重明殿 Master 2015-06-30 1969
110 사헌부감찰 沈諧妻 烈女 東萊鄭氏 정절비(貞節碑) 종중회 2012-11-25 1727
109 산신제(山神祭/祀后土) 복수 회장 2012-10-27 1723
108 제례(祭禮)에 관한 참고사항(參考事項) 복수 상무 2012-04-17 1696
107 墓碑前面(碑陽)表記에 관한 小考 管理人 2014-06-29 1677
106 이장(移葬)과 면례(緬禮)의 차이(差異) [1] 복수 상무 2011-11-13 1331
105 조선조 공신(功臣)의종류 복수 상무 2011-11-13 1260
104 鐵原(鐵圓), 固城=鐵城. 종중회 2011-09-21 1258
103 봉현(蜂峴)의 유래(由來) 종중회 2013-11-20 1256
102 불천위제의 의미(意味) Manager 2016-04-15 1223
101 연고(年高)항고(行高)경고(經高/德高)학고(學高) 복수 상무 2012-04-18 1192
100 南漢山城行宮에 가다 master 2015-08-15 1179
99 族譜에 漏譜가 생기는 理由 [4] 복수 상무 2011-12-03 1171
123456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