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안공 휘 항 (묘)지석문
문안공(文安公)휘(諱)항(沆)묘(墓)지석문(誌石文)

공의 이름은 항(沆)이고,자(字)는 자임(子臨)이니 본래동래 사람이다,아버지의 이름(諱)은 목(穆)이고,섭태부경(攝太府卿)벼슬을 하셨다,할아버지 이름(諱)은 문도(文道),이시고 증조부의 이름(諱)지원(之遠)이신데 모두 동래부의 호장(戶長)이시다,

어머니 고(高)씨는 상당군부인(上黨郡夫人)인데 검교장작감(檢校將作監)벼슬에 있던 익공(益恭)의 따님이다,아버지 태부경부군(太府卿夫君)께서 아들 4형제를 두었으니 제(濟)점(漸)과 택(澤)과 막내인 공(公〓沆)인데,제(濟)는 헌달하지 못한 채 일찍 졸(卒)했으며 점(漸)과 택(澤)은 모두 문장(文章)과 재주가 능력으로 조정에 이름이 드높았고,공이 어려서부터 민첩하고 영리하여 학문과 글이 일찍 이루었으므로 아버지께서 아드님 가운데 공(沆)을 가장 귀여워했다.
23세(1102년,고려 숙종7)에 진사에 급제했으며 숙종 임금이 친히 나와 치른 과거 시험(覆試)에서 2등으로 뽑히어 곧 내시부(內侍府)에 보직되었다가 상주목(尙州牧)으로 서기를 겸하였더니 임기를 마치고,예종 임금이 다시 내시부로 불러 직사관(直史館)을 겸하게 하다가 한림원(翰林院)으로 자리를 옮겼고,신호위록사(神號衛錄事)와 군기시(軍器寺)주부(主簿)로 있을 때에도 한림원(翰林院)벼슬을 겸임했었다,고려 예종11년 병오(1116년)봄에 승정원(承政院)벼슬에 임명되었으니마음이 올곧았으며 한결같이 신망 있게 왕의 명령을 받아 실천했으며 이어 장작감(將作監)으로 자리를 옮기고 대부시주부(大府寺主簿)로 합문지후(閤門祗侯)가 되었다가 다음해에 우정언(右正言)과 知制誥)를 겸직하여 사무를 처결할 때 빠르고 분명해서 권세 있고 지위높은 사람들에게 구애되지 아니하니 요직에 있는 사람들이 그것을 못마땅하게 여겨 전중급사(殿中給事)로 전주통판(全州通判)이 되게 했다
다시 왕명으로 좌정언(左正言)과 지제고가 되고 다시 좌사간(左司諫)이 되었는데,인종(仁宗)의 즉위 초(1122년)에 왕비의 아버지인 이자겸(李資謙)이 나랏일을 마음대로 주무르면서 대신들 중에서 자기에게 아부하지 않는 사람과 조정의 강직한 선비들이 싫어해서 까닭 없는 죄를 얽어 그들을 축출시킬 적에 공(沆)도 전중급사로 좌천되었고,여러번 자리를 옮겨 예부원외랑(禮部院外浪)으로 지제고가 되었다,인종4년 병오(1126년)에 이자겸이 패(敗)하자 예부원외랑(禮部院外浪)으로 권지승선(權知承宣)이 되고 곧 아어서 예부랑중(禮部浪中)으로 전임되었고 그 다음은 한결 같아서 항상 지제고를 겸하였다,다음해(1127년)에 조정의여러가지 방폐를 바로잡고 모든 일을 새로 고쳐 나갈 적에 공이 온 정성을 다하여 정리해 나가니 임금이 또한 공을 중히 여겨 의지하더니 조금 있다가 예빈소경(禮賓小卿)이 되고 이어 전중비서소감(殿中秘書少監)과 좌부승선(左部承宣)과 사관(史館)의 수찬관(修撰官)이 되어 자금복(紫金服)이 하사(下賜)되었으며 다시 우승선(右承宣)과 예부시랑(禮部侍郞)과 한림원시독학사(翰林院侍讀學士)와 태자좌유덕(太子左諭德)으로 승진되었다
인종11년 계축(1133년)에 성균관시험관(成均館試官)이 되었고,조산대부 좌승선(左承宣)과 이부사랑(吏部侍郞)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또 국자감제주(國子監祭酒)에 임명되어 한림학사(翰林學士)와 지제고(知制誥)에 태자좌유덕(太子左諭德)을 겸직하고 이듬해(1134년)에 동지공거(同知貢擧)가 되어 선비를 가려 뽑은 훌륭한 일은 이전에는 없었던 일이다.
이윽고 비서감(秘書監)이 되고 추밀원지주사(樞密院知奏事)와 태자좌서자(太子左庶子)를 겸임했으며 오래지 않아 구자감대사성(國子監大司成)이 되었고 모든 일이 한결 같았다.
공(沆)의 계속한 공로도 관계(官階)만 지키다가 태자태보(太子太保)에 오르니 조정에 일이 많아져서 임금이 공(沆)을 크게 기용하려고 그 재주를 속 깊이 시험(試驗)하던중에 질병이 그 목숨을 빼앗아 갔으니 오호통재(嗚呼痛哉)라!공(沆)의 인품을 논하자면 학문에 통하지 않는 것이 없었다,
일찍이 기(氣)로 사물을 대하지 않았으며 총명과 분별력이 넓었으나 잠자코 그것을 지키며 굳세고 정직하되 화순(和順)하게 처신하며 사람을 대할 때 온공하고 오래도록 삼가며 사사로움을 두지 않았고 임금 앞에서도 대의를 가지고 의논(議論)을 반드시 경리(經理)로 넓게 분별하여 주달(奏達)함에 부지런히 힘써서 막힘이 없으므로 임금이매양 하문(下問)할 때도 공(公)의 뜻을 중하게 여겼으며 또 오랫동안 임금을 가까이에서 모셔서 조정의 규제(規制)에 익슥 하므로 막힘이 있으면 모두 공(公)에게 나아가 문의했었다, 공(公)이 병들자 임금게서 어의관(御醫官)두 사람을 보내어 치료와 간호를 하게 하더니 병이 깊어가자 통의대부지추밀사(通議大夫知樞密事)와 예부상서(禮部尙書)와 한림원(翰林院)의 정삼품(正三品)인 학사승지(學士承旨)와 지제고(知制誥)를 삼는다고 명하여 평일에 크게쓰고자 하던 뜻을 보이였고 조서(詔書)가 내리자 졸(卒)하니 소흥6년(1136)11월27일 신묘일(辛卯日)이었다,
임금이 부음(訃音)을 듣고 매우 슬퍼하여 정사를 거두고 부의(賻儀)와 제물(祭物)을 규정보다 훨씬 두터이하고 시호(諡號)를 문안(文安)으로 내렸다,그해 12월13일에 개성 남쪽 창신사(彰信寺)가 있는 남산 기슭에서 화장(火葬)하고 뼈를 거두어 개성의 북쪽 적소불사(寂炤佛寺)에 임시로 안치(安置)했다가 이듬해 윤10월12일 경오일(庚午日)에 송림산(松林山) 정향(丁向)언덕으로 옮겨 장례를 한 것은 장의절차(葬儀節次)에 따른 것이다,
형부랑중(刑部郞中)어사잡단(御史雜端)인 점(漸)과 급사중자찬선대부(給事中太子贊善大夫) 택(澤)과 공이 모두 57세에 졸(卒)하니 참으로 이상하도다,공의 평생에 한 가지도 부끄러운 일이 없으며 몸소 행하고 덕을 실천함이 도리에 어그러짐이 없었으며 공이 시대를 타고나서 어진 임금을 만나 이처럼 임금을 가끼이에서 모셨으되 그 나이가 상수(上壽)를 누리지 못하고 벼슬자리가 정승의 지위에 오르지 못해서 훌륭한 포부를 진이고도 천하게 크게 베풀지 못하니 대체로 공을 아는 사람이나 모르는 사람이나 다 그것 때문에 슬퍼하고 탄식했다.
배위(配位)인 왕(王)씨는 좌복야(左僕●)참지정사(參知政事)경렬공(景烈公)국모(國●)의 딸이니 강릉군부인(江陵郡夫人)의 봉(封)함을 받았고 아들 4형제를 두었으나 세 사람은 일찍 죽었고 그 막내 사문(嗣文)이 음사(陰仕)로 장사랑(將士郞)인 양온승동정(良●丞同正)지금의 정승인 임(任)공 원후(元厚)의 사위요 딸이 세 자매(三姉妹)인데 맏딸은 시어사(侍禦史)에 지제고인 최유청(崔惟淸)의 아내이고 둘째 딸은 내궁전고판관(乃弓箭庫判官)인 이작승(李綽升)의 아내요 셋째 딸은 내시(內侍)호부원외랑(戶部員外郞)인 김이영(金貽永)의 아내이다,
명(銘)에 이르되,
수(壽)의 이치를 내가 알지못하거니와 명(命)도 우연이던가 어찌하여 덕(德)은 넉넉히 주고도 목숨은 길게 주지 않았던고 거룩한 임금 만났으니 벼슬자리 높고 낮음을 헤아리겠는가,오직 훌륭한 덕행(德行)을 지니고 어진 임금 섬겼으니 어찌나이와 벼슬자리 두텁고 엷음을 굳이 따지겠는가,
오호라! 뒷날에 공이 끼친 덕을 그리워하는 이들이여! 여기 무덤가에 와서 내 글을 읽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