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래정씨 세거지
동래정씨(東萊鄭氏) 주요 세거지

동래정씨(東萊鄭氏) 상계(上系)가 살았던 곳은 짐작하기 어렵다.경신보(庚申譜)’에 보면 12세 정규(鄭規)의 자손들은 15세 정자당(鄭子堂)의 대 이후에 충남 천원(天原)의 직산(稷山)과, 13세 정길상(鄭吉祥)이래로 전북 정읍(井邑)의 태인(泰仁)을 세천지(世阡地)로 지키고 있으므로 이 무렵부터 이들지역에 자리잡고 살게 되었던 것 같다.20세 정천(鄭泉)의 대 이후에는 천원(天原)의 목천(木川), 경북 성주(星州), 경남 양산(梁山) ㆍ 동래(東萊)의 기장(機張) 등지에도 일부 자손들이 터를 굳혔다고 믿어진다.12세 정구(鄭矩)의 자손들은 양주(楊州) ㆍ 수원(水原) 등 경기지역에서 많이 살았던 것 같다. 그중에서 일부는 13세 정선경(鄭善卿)의 대 이후에 경북 성주(星州)로 옮겨갔으며, 일부는 20세 정이(鄭怡) 이래로 청도(淸道)에, 16세 정세명(鄭世命) 이래로 칠곡(漆谷)의 인동(仁同)에, 18세 정여원(鄭汝元) 이래로 경남 거창(居昌)에 세거의 터를 정하였던 것으로 보인다.또한 15세 정예운(鄭禮耘) ㆍ 정형운(鄭亨耘)의 대를 전후하여 대구(大邱) ㆍ 경산(慶山) ㆍ 함양(咸陽)의 안의(安義) ㆍ 협천(陜川)의 초계(草溪), 경기도 광주(廣州) ㆍ 여주(驪州) 등지에도 자손들이 나뉘어 살았던 것 같다.그리고 12세 정부(鄭符)의 자손들은 15세 정우(鄭俁)의 대 이래로 경북 상주(尙州)와 군위(軍威)의 의흥(義興), 충남 천원(天原)의 목천(木川) ㆍ 천안(天安) 등지에 정착하였으며, 정부(鄭符)의 7대손인 정종경(鄭宗慶) 정린경(鄭麟慶)의 대에 와서 일부가 황해도 해주(海州) ㆍ 신천(信川) 등지로 옮겨가 그곳에서 세거했다고 믿어진다. 19세 정유(鄭泑)의 후계(後系)는 충북 충주(忠州)에서 살았던 것 같다.한편 12세 정절(鄭節)의 자손들은 양주(楊州) ㆍ 포천(抱川) 등 경기지역에 많이 살았고, 18세 정치소(鄭致韶)의 대 이후에 일부가 경남 양산(梁山)에 가 정착하였다.12세 정인보(鄭仁保)의 자손들은 16세 정익(鄭益) 이래로 충북 청주(淸州)에 많이 살았고, 13세 정개보(鄭介保)의 자손들은 16세 정귀로(鄭龜老)의 대부터 2대에 걸쳐 경주(慶州) ㆍ 경산(慶山)의 하양(河陽) 등지에 산거하였다.10세 정승원(鄭承源)의 자손들은 경북 예천(醴泉)의 용궁(龍宮) 등지에 세가하다가 16세 정철(鄭哲)의 후계(後系)가 함남 함흥(咸興)으로 옮겨갔고, 14세 정사주(鄭師周)의 후계(後系)는 경북 상주(尙州)에, 16세 정세겸(鄭世謙) 이래로 전북 임실(任實) 등지에 정착하였으며, 11세 정인(鄭絪)의 자손들은 전북 김제(金堤) ㆍ 전주(全州) 등지에 많이 살았던 것 같다.9세 정태숙(鄭泰淑)의 자손들은 관향(貫鄕)인 동래(東萊) ㆍ 기장(機張) 등지에 세거하였다.
1930년 당시 동래정씨(東萊鄭氏)는 강원도 이천군(伊川郡) 판교면(板橋面), 충북 청원군(淸原郡) 남일면(南一面), 전북 김제군(金堤郡) 월촌면(月村面), 경북 군위군(軍威郡) 효령면(孝令面), 청도군(淸道郡) 화양면(華陽面), 상주군(尙州郡) 청리면(靑里面), 예천군(醴泉郡) 풍양면(豊壤面), 경남 산청군(山淸郡) 생초면(生草面), 거창군(居昌郡) 남하면(南下面) ㆍ 남상면(南上面), 제주도 북제주군(北濟州郡) 애월면(涯月面) 등지에 집성촌을 이루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