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사(祭祀)의 의미(意味)와 순서(順序)
祭祀의意味와順序.hwp(64KB)
□. 祭祀日字 및 時間
『一部의 家庭에서 慣行的으로 기일(忌日) 전날에 祭祀準備를 하여 現代社會의 特性上 19:00-21:00時 程度에 祭祀를 지내고 있으나 이는 궐명행사(厥明行祀) 또는 질명행사(質明行祀)의 예문정신(禮文精神)도 지키지 못하고 기일(忌日)마저 지키지 못하는 것으로 옳지 않다. 厥明行祀의 意味가 없다면 祝文대로(휘일부림/諱日復臨) 기일(忌日) 이라도 지켜서 돌아가신날 저녁(19:00-21:00)에 祭祀함이 妥當하다.』

예문(禮文)에는 제사를 드리는 시간은 돌아가신 날 자시정(子時正) 즉 밤 열두시부터 축시(丑時)사이에 엄숙(嚴肅)하고 경건(敬虔)하게 지낸다고 되어 있다.

궐명제(厥明祭)니 질명제(質明祭)니 한다. 궐(厥)은 기야(未也)요 질(質)은 성야(成也)니 궐명(厥明)하면 미명(未明)이요 질명(質明)하면 먼동이 틀 무렵이다. 그러니까 『자정(子正)부터 축시(丑時)까지<영시(零時)부터 세시(三時)까지>』 날이 새기 전(前) 새벽에 기제(忌祭)를 올리는 것이 예(禮)이다.

신도(神道)는 음(陰)이라 하여 늦 밤중에 활동을 하여 닭소리가 나기 전(前)에 돌아가야 한다는 말은 예문(禮文)에는 없는 미신적인 헛소리다. 날이 바뀌는 『첫 새벽[자시(子時)]에 기제(忌祭)를 올려야 한다는 궐명행사(厥明行祀)의 예문정신(例文精神)은 돌아가신 날이면 제일먼저 고인의 제사부터 올리는 정성을 강조한데 있다고 본다.

그러나 오늘날과 같은 사회구조와 생활여건에서 볼 때 한밤중에 제사를 지내는 것은 핵가족화 되어서 분산 거주하는 가족들의 참석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다음날 출근과 활동예도 지장이 많게 된다. 그래서 건전가정의례준칙에서도 『기제는 매년 사망한날 제주의 가정에서 지낸다.』 라고 되어 있다.

사업하는 사람이나 회사에 근무하는 사람이 집에 돌아오는 시간이며 제관들이 모이기 좋은 시각이어서 도시에서는 저녁 8시에서 9시 사이에 행사(行祀)하는 집안이 대부분이며 또 결례도 아니라고 생각된다.

간혹 『일부가정에서 제사 다음날 업무에 지장을 생각하여 돌아가신 전날 초저녁에 제사를 지내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잘못된 것으로 초저녁에 지낼 경우는 돌아가신 날 초저녁에 제사를 지내야 할 것이다.』

제주(祭主)는 고인(故人)의 장자(長子) 또는 장손(長孫)이 되며 장자나 장손이 없을 때는 차자(次子) 또는 차손(次孫)이 제사를 주관(主管)한다.

아내의 경우는 자식이 있어도 남편이 제주(祭主)가 되고 자식의 경우에는 손자가 있어도 아버지가 제주가 된다.

□ 慣行이 克復되지 않는 主된 理由(拒否理由)

※.이제까지 관행적으로 忌日 전날에 제사를 모셔왔다.

※.돌아가시기 전날(살아계실 때) 제사를 올려야 제수음식(祭羞飮食)을 드실 수 있다.

※.제사는 자시(子時-23:00-01:00)에 지내면 되므로 전날 지내도 된다.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