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손공(1402~1487)묘역

 



  1402(태종 2)~1487(성종 18). 14世.
자(字)는 효중(孝中), 중추원사 흠지(中樞院使 欽之)의 아들. 1423년(세종 5) 사마시를 거쳐 1426(세종 8) 식년문과(式年文科)에 급제, 권지 승문원 부정자(權知承文院副正字)가 되고, 이어 집현전 저작랑(集賢殿 著作郞). 교리를 역임. 1441년 사섬서령(司贍署令)으로 전임하였다. 1444년(세종 26) 잡현전 응교(集賢殿應敎)로 재직 중에 최만리. 신석조 (崔萬理 辛碩祖)와 함께 한글의 제정에 반대하다 파진, 투옥되었다가 이 듬해 풀려 나와 응교에 복직, 1446년 집의(執義)로 왕실의 불교 숭상(佛 敎崇尙)을 반대했다가 다시 파직되었다. 다음해 용서되어 직예문관(直藝文館)에 등용되고, 이 해 문과중시(文科重 試)에 급제, 집현전 직제학이 되고, 1449년 부제학(副提學)으로 춘추관 편수관. 수사관(春秋館編修官 修史官)을 겸직, 『고려사(高麗史)』.『새 종실록(世宗實錄)』. 『치평요람(治平要覽)』편찬에 참여했으며, 1451년 (문종 1) 동부승지(同副承旨), 이어 예문관제학. 대사헌. 대제학. 병조판 서를 지냈다. 1453년(단종 1) 이조 판서(吏曹判書)를 거쳐 1455년(세조 1) 우찬성(右 贊成)으로 좌익 2등공신(佐翼2等功臣)에 녹훈(錄勳)되고 봉원군(蓬原君) 에 봉해졌다. 이듬해 사위 김 질(金질)에게서 들은 성삼문(成三問) 등의 단종복위 음모를 고변(告變)한 공으로 부원군(府院君)으로 진봉(進封) 대 사성. 대제학 등을 겸직하고 우의정(右議政)에 올랐다. 1457년 좌의정(左議政)을 거쳐 이듬해 영의정(領議政)에 승진, 1462년 세자에게 왕위를 양도하도록 상소했다가 삭직(削職), 여산(礪山)에 부처 (付處)되었으나 곧 용서받고 부원군에 복작(復爵)되었다. 1468년 예종이 즉위 한 후 남 이. 강 순(南怡 康純)의 옥사(獄事)를 다스리어 익대 3등공 신(翊戴3等功臣)에 오르고, 1469년 성종이 즉위하자 원상(元相)이 되고 1471년(성종 2) 좌리 2등공신(佐理2等功臣)이 되었으며 70세에 치사(致 仕)를 청했으나 허락되지 않고 궤장(궤杖)을 하사받았다. 1475년 영의정에 재임했다가 1485년(성종 16) 사직했으며, 문장과 서예 (書藝)에도 뛰어났다. 1504년(연산군 10) 갑자사화(甲子士禍) 때 부관참시(剖官斬屍) 되었다가 중종1年(1506)  신원(伸寃). 그후 중종9年(甲戌) 12月 25日(癸丑)에 좌의정(左議政) 정광필(鄭光弼)의 천거로 청백리에 녹선(靑白吏錄選) 되 었고, 中宗12年(1517)에는 성 종의 묘정에 배향(墓庭配享)되었다.  

  0
3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