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종 8권, 1년(1451 신미 / 명 경태(景泰) 2년) 7월 27일(계해) 2번째기사

◎졸한 좌참찬 정갑손의 묘를 만들 정부(丁夫)를 보내주다

승정원(承政院)에 전교(傳敎)하기를,
“졸(卒)한 좌참찬(左參贊) 정갑손(鄭甲孫)은 어느 날 장사하는가? 전례를 상고하여 묘(墓)를 만드는 정부(丁夫)를 보내 주어라.”
하니, 도승지(都承旨) 이계전(李季甸)이 아뢰기를,
“우찬성(右贊成) 정분(鄭苯)이 신(臣)에게 말하기를, ‘구례(舊例)로는 오직 1품 이상이라야 나라에서 장사를 돌보는 것이나, 백성에세 공덕(功德)이 있는 자에게는 특별히 은례(恩禮)를 더하는 것이 옛 도리이다. 정갑손은 평생에 한 번도 편지로 남에게 청을 한 일이 없고, 살림이 어려운 것을 거의 마음쓰지 않았으므로, 이제 상사(喪事)를 치르기에 힘이 모자라니, 참으로 애처롭다. 정갑손 같은 사람은 비록 한마(汗馬)2468) 의 공로는 없으나, 세상에서 모두들 어진 재상(宰相)이라 일컬으니, 모름지기 은수(恩數)를 더하여 표창하여야 한다. 예전 공민왕조(恭愍王朝)에 이강(李岡)이 추밀(樞密)로서 졸(卒)하니, 예(禮)로는 시호(諡號)를 내릴 수 없으나 특별히 문경(文敬)이라 시호를 내리고서, 「문경이라는 칭호는 오직 이강이 족히 받을 만하다.」고 말하였다. 또 조관(朝官)의 죽음이 반록(頒祿)2469) 하는 달에 있으면 으레 모두 녹을 받는 것인데, 이제 정갑손은 6월에 졸하였으므로 으레 녹을 받을 수는 없으나, 반록(頒祿) 때에 아직 체임(遞任)하지 않았으니, 녹을 모두 주어야 마땅하다.’ 하였는데, 신이 이를 듣고서도 아직 감히 아뢰지 못하였습니다. 신은 국장(國葬)은 큰일이므로 쉽게 할 수는 없으니, 다만 이 달의 녹을 주는 것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하였다. 임금이 명하여 묘(墓)를 만드는 정부(丁夫) 1백 50을 관급(官給)하고, 녹을 모두 주게 하였다.
【태백산사고본】 4책 8권 41장 A면

【영인본】 6책 414면

【분류】 *왕실-사급(賜給) / *풍속-예속(禮俗) / *역사-전사(前史) / *재정-국용(國用)

--------------------------------------------------------------------

[註 2468]한마(汗馬) : 말을 달려 싸움터에서 애씀. ☞

[註 2469]반록(頒祿) : 녹을 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