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괄(鄭 괄)

1435(세종 17)∼1495(연산군 1). 15世. 조선(朝鮮) 전기(前記)의 문신(文臣). 자(字)는 경회(慶會). 영의정 창손(昌孫)의 아들이다. 1456년(세조 2) 생원시에 합격한 뒤 음보(蔭補)로 관도에 나가 주부와 공조좌랑· 정랑을 지냈다. 1465년 식년문과(式年文科)에 정과(丁科)로 급제하고, 사예를 거쳐 장령으로 성절사(聖節使)의 서장관(書狀官)이 되어 명나라에 다녀왔고, 1473년(성종 4)에는 대사간에 올라 언로의 확충, 내수사(內需司) 장리(長利)의 폐단 시정, 과거급제 정원의 증가, 관리 서용의 새 기준 마련 등 국정 전반에 걸친 활발한 언론활동을 전개하였다.

이어 병조의 참지 ·참의를 역임하고 황해도관찰사로 승진, 잠시 외직(外職)에 있다가 다시 돌아와 한성부 좌윤· 대사헌을 거쳐 이조참판이 된 지 수개월 만에 이조판서에 발탁되어 3년간 전형(銓衡)을 담당하였다. 그 뒤 지중추부사· 한성부판윤· 병조판서· 우찬성· 도총관· 형조판서 등 요직을 역임하였고, 1490년 경상도관찰사로 나가 치적을 올렸으며, 1492년 진하사(進賀使)로 명나라에 가서 황태자의 책봉(冊封)을 축하하고 돌아와 다시 병조판서를 지냈다.

이듬해 평안도관찰사가 되었으나 병으로 사직을 요청하였고, 조정에서는 평안도는 중국사신의 경유지(經由地)이므로 명망자(名望者)가 파견되어야 하는 곳이라는 이유로 허락하지 않았다. 연산군이 즉위한 뒤 우의정으로 승보되었으며, 사은사(謝恩使)로 명나라에 파견되었다가 돌아오는 길에 칠가령(七家嶺)에서(지금의 중국땅) 졸(卒)하였다. 그는 맡은 일을 착실하게 수행하고 결단력이 있었으며, 기상(氣像)이 엄준하여 대신의 풍도가 있었다고 한다. 시호(諡號)는 공숙(恭肅)이다.